NEWS국내

신촌세브란스병원 집단 감염

17명 집단 감염 재활병원 코호트 격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전날 병원 종사자 1명이 최초 확진자가 발생했고, 2명이 추가 확진을 받았습니다.

10일 오전 10시 기준 7명이 추가되 누적 확진자가 10명이 되었는데요

신촌세브란스병원

확진자는 의료진 1명과 병원종사자 8명, 확진자의 가족 1명 등입니다.

재활병원 71병동에서도 확진자 7명이 추가 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어났습니다.

확진자 7명은 환자와 보호자, 간병인 간호사 등입니다.

세브란스병원은 역학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재활병동을 코호트 격리 조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신촌세브란스병원

서울시는 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CCTV를 통한 추가 접촉자 및 최초 감염경로를 조사 중입니다.

신촌세브란스 안과 병원은 지난달 사랑제일교회에 다녀온 간호사 1명이 확진 되면서 폐쇄 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가장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감염자는 환자식을 만드는 외부 협력업체 직원으로 알려졌습니다.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