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현대판 봉이 김선달 ‘미미쿠키’ 황당한 해명 돈이 없어서…

유기농 수제 쿠키로 대기까지 해야 했던 미미쿠키 가 코스트코 에서 판매 하는 제품을 포장만 바꿔 판매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충북 음성에 위치한 수제 디저트 전문점 ‘미미쿠키’가 온라인을 통해 판매를 시작 한건 지난 7월 부터 입니다.

미미쿠키

온라인 직거래 카페인 ‘N마트’에 입점 하면서 미미쿠키 는 방부제나 첨가물을 넣지 않았다고 홍보를 했습니다.

특히 미미쿠키 라는 이름이 가게를 운영하는 부부의 아기 태명 ‘미미’에서 따온 것이라고 말해 소비자들로 부터 큰 공감을 얻었습니다.

이렇게 미미쿠키 는 아기 들에게 좀더 좋은 먹거리를 먹이고 싶은 엄마 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입소문을 타기 시작 했는데요

그 인기가 얼마나 대단 했는 가 하면 공동구매를 하려면 대기를 해야 할 정도 였다고 하니 어마 어마한 인기였다고 보여지네요

하지만 미미쿠키 의 인기는 온라인 판매를 시작 한지 얼마 되지 않아 덜미가 잡히고 말았는데요

지난 20일 한 네티즌이 ‘미미쿠키’가 코스트코의 환제품 쿠키를 포장만 바꿔 판매 한다고 의혹을 제기 하면서 부터 였습니다.

미미쿠키미미쿠키

해당 의혹에 미미쿠키 는 “코스트코 쿠키와 같은 곳에서 냉동 생지(제빵 반죽)를 납품 받은 것 뿐”이라며 “완제품을 재포장해 판매 했다는 내용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을 했는데요

하지만 미미쿠키 포장 빠꾸기 의혹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환불을 요구하는 고객과 의혹을 제기하는 고객이 계속해서 늘어나자 미미쿠키 는 코스트코에서 판매 하는 쿠키를 판 것이 맞다 라고 시인을 했습니다.

미미쿠키 는 “시판용쿠키와 냉동생지 수제쿠키가 함께 발송 되었다”라며 “코스트코 제품과 매장에서 구운제품들이 판매가 되었다. 큰 이윤을 남기려고 시작한일은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런데 미미쿠키 에서 포장만 바꿔 판매 한 제품은 쿠키뿐만이 아니었는데요

롤케이크도 시중 제품을 되팔았다는 의혹이 제기 된 것입니다.

이에 미미쿠키는 “물량이 많아지면서 하면 안 될 선택을 했다. 돈이 부족했다”라며 사과를 했고 결국 사건이 커지자 미미쿠키는 “많은 죄를 지은 것 같아 죄송하다. 재포장 제품 환불은 계속하겠다. 수작업 제품들은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성분과 제조과정 등 진위를 밝히겠다. 온라인 오프라인 매장 등 전부 폐업하겠다.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 라고 전했습니다.

미미쿠키

한편 미미쿠키 는 “엄마의 정성을 담은 NO방부제 건강한 베이킹” 이라며 온라인 판매를 통해 6천원에서 8천원 정도의 배송비까지 받아고 논란은 법정 공방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