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이지현 7세 아들 ADHD 매일 매일 눈물로 살았다

7년만에 방송 복귀 이지현 가슴 아픈 사연

이지현 아들 ADHD 고백

이지현이 둘째 아들의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7년의 공백을 깨고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지현은 9살 딸과 7살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는데요

이지현

이지현은 “두 남매를 키우기 위해선 체력이 중요하다”라며 운동선수를 연상케 하는 하루를 시작했다.

이지현은 30kg 바벨을 가뿐히 들어 올리며 반전 등 근육까지 공개해 ‘강철맘’이란 애칭을 얻기도 했다.

이지현

이지현

이날 이지현은 싱글맘으로 사는 고충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둘째 아들 우경이가 누나와의 갈등으로 화를 참지 못하고 폭발하며 “(나한테) 처음으로 안 해주는 사람은 죽어, 죽여야겠다”라는 등의 거친 언행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들을 제지하던 이지현은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아들 우경이의 과격한 모습에 한숨을 내쉬며 힘들어해 모두를 걱정스럽게 하기도 했다.

이지현

이지현은 둘째 아들이 ADHD라는 고백을 했는데요 이지현은 “만 4세 때 처음으로 ‘ADHD’ 진단을 받았다”라며 “결국 그 후 우경이의 거친 행동으로 2번이나 유치원을 옮겼다. 그래서 어느 순간 우경이와 저는 죄인처럼 살고 있었다”라 눈물을 흘렸다.

이지현

이지현은 걸그룹 쥬얼리 출신으로 지난 2013년 3월 7세 연상의 대기업 회사원과 결혼했는데요

결혼 후 행복한 삶을 사는가 했던 이지현은 결혼 3년 만에 남편과 협의 이혼을 했죠

당시 이지현은 1남 1녀를 두고 있었습니다.

이후 이지현은 2017년 안과 의사와 재혼을 했지만 얼마 되지 않아 파경을 맞고 말았습니다.

앞서 이지현은 지난 13일 채널S 예능프로그램 ‘힐링산장2-줄을서시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는데요

이지현

이 자리에서 이지현은 그 동안 방송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그때 당시 남편이 방송 활동하는 걸 원하지 않았고, 아이들도어렸다”며 “모든 걸 다하는 건 욕심 같았다”라고 결혼 후 방송 출연을 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이지현은 지난해 1월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털어놨는데요

이지현은 “갑자기 숨이 안 쉬어지고, 온 몸이 뒤틀려 응급실에 실려갔다”라며 “공황장애는 말도 안된다 고 생각해 의사 말 을 안듣고 고집을 부리다 거의 1년을 누워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지현

그러면 다시 방송에 출연 결심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나는 싱글 맘인데, 엄마가 누워 만 있으니까 아이들이 얼마나 재미가 있겠나. 그리고 경제적인 책임을 져야 하는 가장이니까 빨리 털고 일어나서 돈을 벌어야겠다 다짐을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더 보기
베라비누
베라비누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