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이승연, 갑상선기능저하증 많이 좋아졌다

투병 중 근황 북한산 다녀왔어요

배우 이승연이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중인 근황을 공개 했습니다.

이승연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를 쓰고 등산을 하는 모습의 사진을 공개 했습니다.

사진과 함께 이승연 “북한산에 다녀왔어요” 라며 “가끔식 투병중이라고 기사가 나가는데 많이 좋아졌고 좋아지고 있다” 라고 전했습니다.

이승연

이어 “저는 이제 많이 건강해져서 가짜살 붓기들도 많이 빠졌고 지금도 빠지고 있는 중이고 조금더 좋아지면 다이어트도 들어갈수 있을 것 같아요” 라고 전했습니다.

이승연

이승연은 지난 5월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중이라고 고백 했는데요

이승연이 투병중인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체내에 갑상선 호르몬이 부족해 대사가 저하된 상태를 말하는데요

이승연

이승연

주로 피로과 무기력증, 체중 증가와 같은 증상을 동반 합니다.

한편 이승연은 지난해 5월 종영한 KBS 2TV ‘왼손잡이 아내’ 이후 방송 활동을 쉬고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