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일본 아키타현 이병헌 김태희 사탕키스와 베드신 한편의 영화와 같았다.

일본 아키타현 이병헌 김태희 사탕키스와 베드신 한편의 영화와 같았다.



화제속에 방영되고 있는 ‘아이리스’ 장면 한컷 한컷이 마치 영화를 보는 듯 한 느낌을 느낀건 나 혼자 생각일까.
21일 3회 방송에서 이병헌과 김태희는 일본 아키타현으로 휴가 갔다.

눈덮인 설원의 풍경에서의 이병헌과 김태희는 한장면 한장면이 마치 영화를 보는듯한 착각을 느끼게 했고 정말 멋지네 우~와 하는 말이 저절로 나오게 만들었다.

또한 화이트 데이 사탕선물을 받지 못해 삐진 김태희에게 이병헌이 키스로 입속에 사탕을 넣어 주는 장면은 대한 민국 솔로들에 염장을 지는 혈압을 상승케 하기 충분했다..(이장면 꼭 해보고 싶음  -_- )

눈싸움을 하다 눈위에 누운 두사람(이장면도 완전 닭살) 김태희가 이병헌을 보며 물었다. 그때 왜 키스한거야? 나에 대한 도전었어? 아님 사랑이었어? 라고 묻자 이병헌은 “예쁜 입에서 거침없이 막말이 나와 입을 틀어막고 싶었다”고 대답하자 김태희가 ” 앞으로 막말 많이 해야지” 라고 하며 몸에 닭살이 쭈~~욱 솟게 만었다.

아이리스 1회에서 3회 방송중 3회분 일본 아키타현 휴가 장면에서 김태희와 이병헌의 닭살 연기가 가장 많았던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며 닭살연기지만 너무 너무 보기 좋은 장면들이었다.

재방송 한번 더 봐야지…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