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이향 아나운서 데프콘 오빠 파이팅!

이향 아나운서 데프콘 오빠 파이팅!

이향 아나운서가 1박2일에 출연해 큰 웃음을 주었다.

21일 방송 된 1박2일에서는 멤버들이 류현진의 모교 창영초등학생 야구부 어린이들과 점심 복불복을 펼쳤습니다.

이날 복불복에는 야구 여신 이향 아나운서와 정민철 해설가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향 아나운서는 데프콘의 팬이라고 밝히기기도 했는데요 이날 방송에서도 데프콘과 안부를 주고 받으면 묘한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이향 1박2일

첫번째 대결은 인간받침대 위에 있는 깡통을 날리면 되는 게임으로 멤버들은 특유의 티격태격을 하며 웃음 주었습니다.

두번째 대결은 ‘내 꿈은 삼진왕’ 으로 공을 던져 단상위에 인형을 맞히면 되는 게임이었습니다.

1박2일

1박2일

차태현은 첫 번째 투수로 나와 다섯 번 투구에 서 인형을 맞히지 못했고 두번째로 등장한 김준호는 첫투구에서 5점을 맞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종민은 마지막 투구에서 5점을 명중시켜 점수차를 벌렸는데요 이때 멤버들은 올림픽 금메달 이라 도 딴것 처럼 즐거워 했습니다.

이향 1박2일

이렇게 두번째 대결은 1박2일 멤버들이 승리를 차지했습니다. 마지막 3라운드는 ‘내 꿈은 도루왕’ 으로 슬라이딩을 멀리 하나 팀이 승리하는 게임으로 어번대결에선 창녕초 학생들이 승리했고 결국 최종 승리는 학생들에게 돌아갔다.

이향 1박2일

이어 데프콘은 자장면 곱배기를 걸고 슬라이딩에 도전했는데요 이때 이향 아나운서는 “오빠 파이팅!” 이라고 외치며 응원했고 데프콘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향 1박2일

방송 초반 이향 아나운서와 데프콘의 묘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듯 했는데요 하지만 여기서 대 반전이 있었는데요 이향 아나운서는 이날 게임에서 최고의 수훈선수를 데프콘이 아니라 슬라이딩에서 활약을 펼친 윤이윤을 뽑았습니다.

이향 1박2일

멤버들은 “결룩 기승전 동구였다” 라고 말해 웃음을 주었습니다.

이향 아나운서

이향 아나운서

데프콘은 윤시윤에게 이향 아나운서의 옆자리를 내주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주었습니다.

또한 정민철은 최고의 수훈선수로 김종민을 최악의 선수로는 정준영을 꼽았습니다.

Check Also

더 유닛

더 유닛 필독 양지원 다크호스 급부상

양지원 필독이 더 유닛 에서 다크호스로 급부상 하고 있다. 총 5억원의 뮤직비디오 주인공이 향한 참자가들의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