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新聞 / 덕수궁 대한문 분향소는 눈물의 바다

덕수궁 대한문 분향소는 눈물의 바다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일 수가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 밖에 없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남긴 마지막 글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첫날 서울 분향소 모습입니다. 눈물에 바다라고 표현해야 맞을듯 합니다..

還要檢查

MBC

裴玄金錨gimjanggyeom MBC總裁直接送到撤回解僱罷工

裴玄金錨直接傳給冷卻解僱MBC總裁gimjanggyeom的新聞. 裴玄金錨在13 MBC新聞台 …

發表評論

您的電子郵件地址不會被公開. 必需的地方已做標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