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지원 오열 사망명단에 이름이

엄지원 오열 사망명단에 이름이

엄지원 오열 사망명단에 이름이
깔끔한 외모의 배우 엄지원이 지난 1987년 ‘극동호 화재 침몰사건당시 어머니가 배에 타고 계셨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sbs ‘강심장’에 출연한 엄지원은살면서 가장 많이 울었던 때가 언제냐라는 질문에초등학교 때 엄마가 친구들과 남해 여행을 가셨다. 그때 극동호 라는 유람선이 침몰한 사건이 있었다” 說 “그때 엄마가 그 배에 타고 계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극동호 화재 침몰사고
남해유람선 극동호가 지난 1987년 6월 경남 거제군 남부면 다포리 앞 해상에서 일어난 사고 관광객 86명(선장.선원2명포함) 중 관광객 27명 사망, 8명 실종 51명 구조된 사건



엄지원은내 기억에 오후 4~5시쯤 tv 속보가 떴는데 사망자 명단에 엄마 이름이 있었다”說 “그때 엄마를 너무 느끼고 싶어 장롱에 들어가 엄마 옷을 끌어안고 밤새 울었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서 엄지원은다행히도 엄마는 생존자로 돌아왔다”說 “엄마는 수영을 할 줄 아셨다.

그런데 무서운 것은 긴박한 상황이기에 모든 사람들이 수영을 할 줄 아는 사람들에게 매달렸고 엄마는 사람들에 휩쓸린 후 해류 때문에 다른 곳으로 떠내려가 죽은 줄로 알았던 것이었다당시의 충격을 회상했습니다.


이후 엄지원은그 사건 이후 나와 언니는 엄마의 강력한 명령에 의해 2년간 수영강습을 다녔고, 수영만 잘해서는 안 된다며 엄마가 위에서 누리기도 해 나는 생존 수영법을 배웠다라고 덧붙어 출연진에게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초등학생 때 엄마가 죽었다는 소식은 엄청난 충격이었겠는데요.
어머니 덕분에 이제 생존 수영까지 배운 엄지원씨 멋지네요..^^





還要檢查

樹脂

Jigil足夠成熟樹脂李米尼奧分裂愛

樹脂是李敏鎬夫妻分居. 2015三月同時承認樹脂信徒李敏鎬在娛樂行業的事實是正式的夫妻 …

發表評論

您的電子郵件地址不會被公開. 必需的地方已做標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