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호 트위터비는 내리고 어머니는 시집간다

김태호 트위터비는 내리고 어머니는 시집간다

김태호 트위터비는 내리고 어머니는 시집간다

비는 내리고 어머니는 시집간다
전 국무총리 후보 김태호 트위터에 올라온 글이다.
하늘에서 비를 내리려고 하면 막을 방법이 없고, 홀어머니가 시집을 가겠다고 하면 자식으로서 말릴 수 없다.
이말은 마오쩌둥이 자신의 후계자로 지명했던 린바오 가 쿠데타 모의 발각으로 소련으로 도망쳤다는 보고를 받았을 때 했던 말로 알려져있다

김태호 전 총리후보자의 트위터에비는 내리고 어머니는 시집간다라는 말은 이를 인용한듯 하다.

어쩔 수 없는 상황 이라는 심경을 고백한듯하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은 아닌듯 하다. 그간 청문회에서 여러번 말을 바꾸고 임하는 모습이 한나라의 총리후보자의 모습일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나 자신이 깨끗하다면 어떤 청문회 질문이 솟아진다 하더라도 소신있게 자신의 주장을 하고 당당하게 총리가 되지 않았을까

적어도 공직자라면 털어서 먼지가 나면 안되는거 아닌가국민을 대표 하는 공직자 인데
 

還要檢查

李國主

把你的冰箱李國主baknarae對決的護理

把你的冰箱李國主baknarae對決冠軍的護理? 把你的冰箱的護理,第一位嘉賓baknarae李國主烹飪對決 …

發表評論

您的電子郵件地址不會被公開. 必需的地方已做標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