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교육부 나향욱 그래서 교육이 개 돼지 같았나?
나향욱

교육부 나향욱 그래서 교육이 개 돼지 같았나?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 이 민중은 개 돼지와 같다는 발언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나향욱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누리과정, 대학구조개혁 등 정책을 기획하고 타진 하는 교육부 내 주요 보직자 이다.

2016년 최고의 망언이 나왔다. 그 동안 망언 이라 함은 일본의 독도, 위안부 관련 발언을 떠올리는데요 2016년 최고의 망언은 일본이 아니라 대한민국 교육부 정책기획관 입에 서 나왔습니다.
나향욱 교육 정책기획관이 지난 7일 저녁 서울 종로의 모 식당에서 경향신문 정책사회부장, 교육부 출입기자, 교육부 대변인, 대외협력실 과장 과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나는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민중은 개 돼지와 같이 밥만 먹여주면 된다”, “나는 1%가 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어차피 다 평등할 수는 없기 때문에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 라는 발언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나향욱

나향욱

나향욱
나향욱은 해당 발언이 논란이 일자 ‘과음과 고로로 인한 실언’ 이라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경향신문 정책사회부장 에 따르면 “전혀 아니다” 라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경향신문 부장에 따르면 식사시간에 반주 정도를 한 수준이며, 상당히 이분이 논리적 얘기를 했다고 밝혔는데요 차분한 어조로 설명을 했고 녹음기를 켠 후 에는 녹음을 의식해서 인지 상당히 민감한 발언들은 피해가면서 수위 조절을 한 걸로 기억한다” 라고 밝혔다.

나향욱

나향욱

나향욱
또한 농담을 하신 거 아니냐 실언 아니시냐 라고 질문을 했고 녹음기를 켜면서 심각하다 설명을 해라 라고 이야기 했지만 개인적인 의견이라면서 발언을 수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논란이 일자 개 돼지 발언이 실언이었고 과음과 과로 때문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교육부는 9일 “해당 공무원이 저녁 식사 자리에서 과음한 상태로 기자와 논쟁을 벌이다 실언한 것” 이라고 해명했다.

나향욱
나향욱 은 행정고시 36회 출신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청화대 행정관을 거쳐 교육부 대학지원과장, 지방교육자치과장을 거쳐 올해 3월 정책기획관 으로 승진했다.
교육부 2급 공무원으로 민중은 개 돼지와 같다 라며 자신은 상위 1위가 되려고 노력한다 라는 발언을 한 사람이 대한민국의 교육 정책을 만드는 사람이라는 것에 대해 대중들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나향욱

나향욱

SNS 와 온라인을 대상은 대규모 청원이 일어나고 있는데요. 실제 다음 아고라 에서는 14,811명이 서명에 참여 하며 사태가 심각해지고 있다.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