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박칼린 언니,박켈리 살인청부 혐의 충격

박칼린 언니,박켈리 살인청부 혐의 충격

박칼린 언니, 박켈리 살인청부 혐의 충격

박칼린 의 언니 박켈리가 미국에서 청부살인 혐의로 재판 중이라는 충격적인 보도가 있었다.
18일 미국 ABC 방송은  “LA검찰이 ‘2년 전 발생한 여배우 줄리안 레딩을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켈리 수 박(Kelly Soo Park)이 고용된 살인자’라고 밝혔다”

h1.jpg

켈리 수 박은 박칼린의 둘째 언니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는데요. 박켈리는  2008년 3월 할리우드 모델인 줄리아나 레딩(Juliana Redding)을 살인청부한 혐의로 2010년 기소된 뒤 16일 재판을 받았습니다.
이날 법정에서 검찰은 숨진 레딩의 피부와 옷, 휴대전화에서 박켈리 의 DNA가 발견되었다고 공개하며 박켈리를 ‘전문가’로 묘사했습니다.

하지만 박켈리는 우웨이다가 자신의 계좌에 송금한 돈에 대해서 “일한 대가를 받았을 뿐”이라고 주장하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박칼린 언니 박켈리는 레바논 출신의 의사 겸 부동산 사업가인 무니르 우웨이다에게 고용되어 그동안 우다웨이의 채무자나 사업에 방해되는 인물을 겁박하는 업무를 맡아왔다.
할리우드 배우인 줄리아나 레딩은 2008년 3월 16일 오후 산타모니카 센티넬라 불리바드 인근 아파트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검찰은 박씨와 동거남인 로니 웨인 케이스가 함께 벤추라 카운티 카마리오의 한 주택에서 레딩을 살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Check Also

수지

수지 이민호 결별 사랑만큼 성숙해지길

수지 이민호 커플이 결별 했다. 2015년 3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면서 수지 이민호는 연예계 공식 커플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