Главная / Полицейский убил свою жену, а затем убил изуродованных пластиковые пакеты…

Полицейский убил свою жену, а затем убил изуродованных пластиковые пакеты…

Полицейский убил свою жену, а затем убил изуродованных пластиковые пакеты

범죄자를 체포해야 할 경찰간부가 자신의 아내를 살해 하고 시신을 토막 내 유기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아내를 목 졸라 숨지게 하고 시신을 토막 내 버린 혐의로 같은 경찰서 소속 김모(57)경위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경위는 지난 16среда утро 1город 30분경 광주 서구 금호동 모 아파트 자신의 집에서 아내 Aсемя(43)를 목 졸라 살해 한 뒤 시신을 토막 내 버린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김경위는 진술에서아내를 살해 한 뒤 사체를 여러 부분으로 나눠 비닐봉지에 담아 집 인근 골목에 하나 식 버렸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사건 당일 김경위는 부인A씨와 남자 문제로 심한 말싸움을 했고 A씨를 살해 한 뒤 아내가 부부싸움 후 집을 나갔다며 가출인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단순 가출사고로 끝나 버릴 수 있었던 이번 사건은 김경위의 딸(9)이 사건 이튿날 엄마가 보이지 않는 것이 이상하다며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덜미가 잡혔는데요.. 

일반인도 아니고 경찰이 어떻게 자신의 부인을 살해 하고 시신을 토막 내 길거리에 버릴 수 있을까요

한편 경찰은 김경위의 진술을 토대로 A씨를 사체를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합니다.

Проверьте также

Hanseo Hee

Hanseo Хи ЛГБТ внешние замечания silgeom № 1

Группа Big Bang Hanseo по Башне курения конопли и Юбилейной имеет местные снова стать,. 한서희 는 최근 SNS를 통해

оставьте ответ

Ваш электронный адрес не будет опубликован. Обязательные поля помечен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