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아 욕설 논란 니가 따끔거려서 제아 욕설 논란 왜?

제아 욕설 논란 니가 따끔거려서 제아 욕설 논란 왜?

니가 따끔거려서 제아 니가 따끔거려서 욕설 논란 왜?
니가 따끔거려서 제아 솔로 곡 욕설논란에 휘말렸다.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는 솔로 곡 니가 따끔거려서 를 28일 발표했는데요 제아는 니가 따끔거려서 로 그 동안 브아걸 활동에서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감성적인 보컬로 실력을 과시하며 발매와 동시에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는 파격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아의 니가 따끔거려서 후반 구에 ‘x발이라고 들리는 노랫말이 논란이 되면서제아 욕설이란 이름으로 논란에 일고 있습니다.


한편 제아의 소속사측은 이런 논란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 브아걸 제아의 측 관계자는솔직히 그렇게 생각해 본 적이 없어 당황스럽지만 논란이 되고 보니제발이라는 가사가 그렇게 들리는 것 같기도 하다” と “일부러 그렇게 부른 것은 절대 아니다. 발라드 곡에 욕설 가사는 말도 안될 뿐더러 노이즈 마케딩을 할 만큼 자신 없는 곡도 아니다”と明らかにした.


제아 욕설 논란이 된 부분의 노랫말을 살펴보면제발 아프지마로 공식 표기돼 있다. 노랫말이 담고 있는 절박한 심경을 지오가 온 감정을 담아 표현하다 보니, 다소 발음이 세지며 ‘x발’로 들리는 해프닝이 생긴 것으로 보이는데요


제아 의 소속사 측에서는 재녹음의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다만 kbs,MBC,sbs 지상 파의 심의 결과에 따라 재 녹음 가능성을 열어 두었습니다.


이번 제아의니가 따끔거려서는 minuki 작사,작곡 엠블랙의 지오가 피처링에 참여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들리나요..^^


제아니가 따끔거려서” ミュージックビデオ

니가 따끔거려서 가사


 

눈물이 뚝 뚝 뚝 흐르던 네가 가시처럼 걸려서
다시 또 또 삼켜 내봐도
다시 또 목에 걸려서 다시 또 나를 찌른다
죽지 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무것도 못 먹던 며칠이 가고
잠 한숨도 못 자던 며칠이 가도
뭔가에 체한 듯 가슴이 답답해
숨을 쉴 때마다 날 찌른다

사랑 너무 아프다 (제발 아프지 마)
숨을 참아도 (숨을 참아도)
따끔따끔 머릴 찌르고 잠잠했던 추억들이 살아나
죽지 않을 만큼만 (죽지 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프게 해


가지마 마 말란 그 말이 입가에 맴돌았는데
입술을 떼지 못해서
아무 말도 못 했어 아무 말도 못 했어

돌아서서 한참을 걸어왔는데
나는 아직 그 자리에 서 있나 봐
한 걸음조차도 뗄 수가 없었어
가지 말란 말을 듣기 전에

사랑 너무 아프다 (제발 아프지 마)
숨을 참아도 (숨을 참아도)
따끔따끔 머릴 찌르고 잠잠했던 추억들이 살아나
죽지 않을 만큼만 (죽지 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프게 해


하루 또 하루가 또 지나도
나는 여전히 네가 늘 그립다


사랑 너무 아프다 (제발 아프지 마)
숨을 참아도 (숨을 참아도)
따끔따끔 머릴 찌르고 잠잠했던 추억들이 살아나
죽지 않을 만큼만 (죽지 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프게 해



 





また、チェック

樹脂

樹脂イミノ決別愛だけ成熟ジギル

樹脂イ・ミンホのカップルが別れた. 2015年3月熱愛事実を認めながら樹脂イ・ミンホは芸能界公式カップルが …

返信を残します

あなたの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必須フィールドは、マークされていま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