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ニュース / 30대 여교사 사진 언론사에서 공개
30レンタル教師の写真

30대 여교사 사진 언론사에서 공개

30대 여교사 사진 언론사에서 공개

중학교 제자와 성관계를 가져 문란을 일으키고 있는 서울 강서구 모 중학교 여교사의 신상이 인터넷을 통해서 공개되고 있습니다.

인터넷을 통해 공개 되고 있는 신상과 사진은 추측 일뿐 그 사진과 신상이 검증되지 않은 추측 성 정보입니다.

하지만 언론에서 공식적으로 30대여교사의 미니홈피를 사진을 공개 하면서 인터넷에 떠도는 신상정보와 사진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꼴이 되었습니다.

‘30대 여교사’ A씨 신상 털렸다? 「2의 피해우려 라는 제목으로

미니홈피 캡쳐 이미지(살짝 모자이크처리. 바보아니면 다 알수있음)를 개시하고 제자와 함께 찍은 사진과 남편에 대한 정보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 파장이 커질수록 관련 없는 사람이 연관될 수 있어 제2의 피해가 우려된다라고 했는데요.

네티즌들이 올리는 사진과 신상정보를 언론에서 공식인정 하는 모습입니다, 기사의 내용처럼 제2의 피해가 정말 정말 우려 되는군요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407679

また、チェック

MBC

ベヒョンジンアンカーギムジャンギョムMBC社長解任直接伝えスト撤回

ベヒョンジンアンカーがMBCギムジャンギョム社長の解任のニュースを淡々と直接伝えました. ベヒョンジンアンカーは13日、MBCニュースデスクで …

返信を残します

あなたの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必須フィールドは、マークされていま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