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온두라스 한지수 무죄판결 대한민국 품으로

온두라스 한지수 무죄판결 대한민국 품으로

온두라스 한지수 무죄판결 대한민국 품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스킨스쿠버 강사 자격증을 딸 수 있다는 이유로 온두라스에 머물던 한지수씨는


過去 2008 8월 온두라스 로아탄섬에서 발생한 네덜란드 여성 살인사건에 연루돼 지난해 8월 이집트에서 살인혐의로 체포되었고, 한지수씨는 체포 당시부터 줄곧 무죄를 호소했지만 온두라스 당국의 수사나 재판 과정은 한씨에게 불리하기만 했다.


 


한지수씨의 아버지는 단숨에 현지로 날아갔고 아버지와 면회 중 한지수씨가 건네준 편지가 인터넷을 통해 올라 오면서 한지수 사건이 국내에 알려지게 되었다.


 


인터넷을 통해 한지수씨의 사건이 공개되면서 각종게시판 과 쇼셜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빗발쳤고, 이를 목격한 국내 언론들이 한씨의 사연과 사건의 전말 등을 보도하면서 파문은 더욱 확산되었다.


 


또한 온라인카페 ‘only for 한지수 (cafe.daum.net/onlyforhan) 회원들은 한지수씨 관련소식을 실시간을 전파하고 한지수 후원 카페와 바자회 등을 열어 한지수 무죄석방을 위한 꾸준한 노력을 전개해왔다.



 


네티즌들 불만과 언론보도가 빗발치자 정부도 나서기 시작했는데요 한지수씨 1심 재판에 외교부 본부 직원2명과 주 온두라스 대사관 직원 2,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법의학과장 등을 보내 한지수씨와 변호인의 재판 준비를 도왔다.


 


지난해 12월에도 방문한 바 있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 팀은 이번 재판에서 현지 검찰의 부검결과의 부적절성을 현지 전문가들과 관계당국에 지적한 점이 이번 무죄판결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6월 이명박 대통령 과 로보 온두라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지수씨 문제에 관련해 언급을 하였다.


 


하지만 이런 정부의 노력도 네티즌과 언론 보도가 나오고 나서야 조치에 나서 재외국민 보호에 미흡한 부분을 들어내고 말았다.


 


한지수씨의 사연이 알려지는 과정에서 대사관의 신원보증만 있으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음에도 대사관이 원칙을 내세우며 거절해 차가운 감옥에 수감되어있었던 것이다.


 


이번 한지수씨 무죄판결을 지키보면서 국민의 세금을 먹고 살면서 어떻게 자국민을 나 몰라라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한지수씨는 지난 16~17일 열린 1심재판에서 무죄선고를 받고 오는 11 5일 공식판결이 나올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외교통상부 관계자에 따르면 공식판결 후20일 이내에 검찰 항소 여부는 결정되겠지만 현대로서는 검찰이 항소할만한 근거가 많지 않은 상황としながら 공식판결에서 결과가 바뀔 가능성도 낮기 때문에 한지수씨는 올해안에 돌아올 수 있을것으로 본다高伝えた.


 


듣도 보도 못한 나라 온두라스 라는 곳에서 이제 겨우 27살의 여성이 그 동안 차가운 감옥에서 하루하루를 보낸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픕니다.


 


무죄판결을 받아 한국으로 돌아오겠지만..


그 동안 감옥에서 겪은 그 고통에 시간들은 어떻게 보상 받을 수 있을 까요?


 


 


 

また、チェック

イグクジュ

冷蔵庫をお願いイグクジュバクナレ対決

冷蔵庫をお願いイグクジュバクナレ対決の勝者は? 冷蔵庫をお願い最初のゲストバクナレイグクジュが料理対決を …

返信を残します

あなたの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必須フィールドは、マークされていま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