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장혁 돈꽃 혼자 다 했다 박세영 신예 조병규까지 합세
돈꽃

장혁 돈꽃 혼자 다 했다 박세영 신예 조병규까지 합세

MBC 새 드라마 ‘돈꽃’ 이 지난 11일 첫 방송부터 강렬한 첫인상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첫 방송된 돈꽃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으로 1회 10.3%, 2회 12.7%를 기록하며 첫 방송부터 대박 조짐을 보였습니다.

돈꽃 은 첫 방송부터 파격적이었는데요 역순, 회상 등 독특한 전개와 빠르게 전개 되는 스토리는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스토리 전개를 보여줬습니다.

돈꽃

돈꽃 은 돈에 지배당하는 다양한 인간의 욕망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인데요

밑바닥 인생에서 대기업(청아그룹)의 권력가로 성장한 강필주(장혁)을 중심으로 얽히고설킨 운영적인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돈꽃

강필주 장혁은 청아가의 숨겨진 핏줄인데요 고아원 출신 변호사로 청아 그룹의 법무팀 상무에 오르는 인물입니다.

일명 ‘청아의 개’로 불리며 시기와 질투를 받지만 실상은 ‘주인을 기르는 개’라는 반전 을 가진 캐릭터 가 바로 돈꽃 에서 장혁이 맡은 강필주 역입니다.

돈꽃

돈꽃 첫 방송에서는 주인공 장혁(강필주)의 현재 모습과 청아가의 추악한 현실, 치명적인 삼각관계의 시작이 그려졌는데요

장혁(강필주)는 자신의 욕망을 위해 첫사랑까지 그 희생양으로 택하는데요

돈꽃

돈꽃

바로 박세영 장혁의 첫사랑이자 대권주자의 딸인 나모현(박세영)을 청아가의 장손 장승조(장부천 역)과 엮기로 한 것입니다.

또한 자신의 성공과 욕망을 위해서는 그 어떤 희생도 서슴지 않았는데요

돈꽃

장혁은 그룹 비리에 연루된 장승조의 혐의를 대신 뒤집어 썼는데요 이로 인해 청아가의 실질적인 안주인이자 부친의 엄마인 이미숙(정말란 역)의 신뢰도를 더욱 높이기도 했습니다.

돈꽃의 첫 방송은 ‘장혁이 다 했다’ 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돈꽃 1,2회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한 것이 바로 장혁입니다.

돈꽃

흔히 ‘미친연기력’ 이라고 하는데 이날 장혁의 보여준 연기가 바로 ‘미친 연기력’ 이었습니다.

복수심과 사랑을 숨기고 서늘한 카리스마를 내뿝었는데요 욕망을 향해 달려가는 강필주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박세영과 장승조의 연기력도 돋보였는데요

돈꽃

순수한 나모현과 위태롭지만 매력적인 장부천의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습니다. 또한 이미숙, 이순재 등 관론의 배우들의 카리스마 연기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돈꽃

돈꽃

돈꽃

신선하고 흥미진진한 연출 과 중독성 있는 스토리 그리고 파격 편성 도 큰 몫을 했는데요

주말드라마로 토, 일 편성이 아니라 토요일 하루에 2회 연속이라는 편성도 돈꽃의 순조로운 출발을 큰 역할을 했습니다.

한편 장혁 강필주역의 어린 시절 을 연기한 신예 조병규의 연기력도 큰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돈꽃

조병규는 2015년 KBS ‘후아야-학교2015’를 통해 데뷔해 ‘청춘시다2’, ‘7일의왕비’, ‘란제리소녀시대’ 등에서 감초 조연으로 인상을 남겼는데요 이번 돈꽃에서 조병규는 탄탄한 연기려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강필주의 슬픔과 분노, 복수의 감정선을 잘 표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Check Also

수지

수지 이민호 결별 사랑만큼 성숙해지길

수지 이민호 커플이 결별 했다. 2015년 3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면서 수지 이민호는 연예계 공식 커플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