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신라시대 수세식 화장실터 발견
수세식 화장실터

신라시대 수세식 화장실터 발견

경주 신라시대 유적지에서 수세식 화장실터가 발견 되었습니다.

지난 26일 문화재청 국립경주 문화재 연구소는 경주 인왕동 동궁과 월지(사적 제 18호) 북동쪽 발굴 지역에서 수세식 화장실터가 발견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수세식 화장실터

동궁과 월지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직후 문무왕 14년 (674년)에 세워진 동궁과 주요 관청이 있었던 곳으로 1975년 문화재관리국 경주고적발굴조사단에 의해 처음 조사되었습니다.

수세식 화장실터

첫 조사 당시 인공 연못, 섬, 동궁 관련 건물지 일부가 발굴 되었고 3만여점의 유물이 출토되면서 학계와 언론의 주목을 맏았습니다.

수세식 화장실터 는 화강암을 둥글게 깎아 만든 변기와 전돌을 타일처럼 바닥에 깐 모습인데요

수세식 화장실터

연구소는 “변기형 석조 구조물은 양다리를 딛고 쪼그려 앉을 수 앉는 판석형 석조물과 그 밑으로 오물이 밖으로 나갈 수 있게 타원형 구멍이 뚫린 또 다른 석조물이 조합된 형태이며, 구조상 변기형 석조물을 통해 내려간 오물이 하부의 암거(지하에 고랑을 파서 물을 빼는 시설)로 배출됐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습니다.

수세식 화장실터

이어 “물을 흘려보내는 설비가 따로 갖춰지지 않은 점으로 미뤄 항아리에서 물을 떠 변기에 흘려 오물을 씻어 내렸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수세식 화장실터

또한 “고급 석재인 화강암을 썼고, 변기 하부와 배수 시설 바닥에 타일 기능을 하는 전돌을 깐 것을 보면 신라왕실에서 사용한 고급 화장실로 판단 된다”라고 전했습니다.

국내에서 수세식 화장실터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 인데요

수세식 화장실터

해외에서는 인더스 문명의 도시 모헨조다로에서 BC 3000~ BC 1500년에 쓰인 것으로 추측되는 수세식 화장실 터가 발견 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유럽에서는 로마시대에 수세식 화장실을 사용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요 신라 수세식 화장실터는 로마식 수세식 화장실터 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고 합니다.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