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대구 바나나 일반 가정집에서 열려
대구 바나나

대구 바나나 일반 가정집에서 열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재배 되는 과일 바나나가 대구 에서 자연적으로 열렸다.

12일 ‘대구는 지금’ 페이스북에 일반 가정집에 바나나가 열렸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바나나는 동남아나 아프리카 등지에서 주식으로 사용되고 있다.

대구 바나나
▲ 대구 바나나 – 일반 가정집에 열린 바나나 

선사시대부터 동아프리카지역 및 태평양에 퍼졌고 지금은 전 세계 곳곳에서 재배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1980년대부터 제주도 등지에서 재배 되고 있는데요

대구 바나나
▲ 대구 바나나 – 일반 가정집에 열린 바나나

과거 비싸고 귀한 과일로 여겨졌는데 80년대 후반 까지만 해도 바나나 한송이가 만원이 넘었는데 당시의 물가로 치면 현재의 5~6만원급 입니다.

이후 1991년 우루과이 라운드로 인해 파인애플과 함께 수입자유화가 되면서 가격이 송이당 몇 백원대로 폭락하면서 손쉽게 사먹을 수 있는 흔한 과일이 되었습니다.

대구 바나나

대구의 더위는 참 유명하죠 하지만 열대 과일인 바나나 가 대구에서 열렸다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