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데스크 비난 “교통사고 CCTV 여과없이 방송”

뉴스데스크 비난 “교통사고 CCTV 여과없이 방송”

뉴스데스크 비난 글이 쇄도 하든 가운데 뉴스데스크 공식사과 입장을 밝혔다.
뉴스데스크에서는 “교통사고 로 사람이 죽는 장면 여과 없이 방송해 뉴스데스크 비난글이 쇄도 했다.

mbc 뉴스데스크에서 교통사고 장면을 편집이나 모자이크 처리를 하지 않고 그대로 방송을 내보내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28일 뉴스데스크에서는 빙판길 교통사고 소식을 보도하면서 이날 오전 7시쯤 서울 중량구 신내동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CCTV 화면을 방송했는데요


CCTV에는 45세의 김 모씨가 버스 정류장에서 서성이다 눈길에 미끄러진 버스에 치이는 장면이 여과 없이 찍혀 있었다. 버스와 가로등에 끼인 김씨는 버스가 후진하자 맥없이 쓰러졌고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다.


방송사고 인가?


아니면 그 부분을 편집에서 놓친 것인가?


한편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곧바로 ‘뉴스데스크’ 시청자 게시판에 항의 글을 올렸는데요
“뉴스보다 식겁했네. 사람 죽는 걸 저렇게 적나라하게 보여주면 어떻게 뉴스보라고”, “누군가가 죽는걸 텔레비전에서 처음 보게 될 줄은 몰랐다”, “쇼킹 아니사 방송합니까”, ” 사람이 개, 돼지도 아니고 뉴스의 선정성이 어디까지인지 참 슬프다” 등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전국이 시청하는 뉴스에서 사람 죽는 모습이 보여지다니 충격 그 자체 입니다.
이번 방송사고로 인해 뉴스데스크 비난은 한동안 식을 줄 모를 것 같네요.


이번 뉴스데스크 방송사고로 뉴스데스크에서는 공식사과를 했는데요 “교통사망사고 장면을 모자이크 처리 없이 그대로 내보낸 일에 대해 죄송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Check Also

수지

수지 이민호 결별 사랑만큼 성숙해지길

수지 이민호 커플이 결별 했다. 2015년 3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면서 수지 이민호는 연예계 공식 커플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