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여대생자살나 노통 따라 갈래

여대생자살나 노통 따라 갈래

여대생자살나 노통 따라 갈래


참으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9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거행되는 중 한 여대생이 자살을 하였습니다.
핸드폰 문자에나 노통 따라 갈래. 잘 지내. 지금까진 미안했어라고 메모가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 당시베르테르 효과에 대해서 많은 우려가 있었는데요 바로
그러한 사건이 발생되고 말았네요..





 – 노컷뉴스 관련기사

29일 오후 5시 20분쯤 인천시 계양구의 한 아파트에서 모 대학에 다니는 여대생 A씨(23)가 자신의 방 문 손잡이에 허리띠로 목을 매고 숨져 있는 것을 언니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의 언니는 경찰에서퇴근 후 귀가해 잠긴 현관문을 열고 들어와 보니 동생이 목을 맨 채 숨져 있었다”He said.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 문자창에서 ‘나 노통 따라 갈래. 잘 지내. 지금까진 미안했어’라는 유서 형식의 메모가 발견됨에 따라 A씨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더이상 이런 일은 없어야 됩니다..

Check Also

mbc

Bae Hyun-jin anchor gimjanggyeom MBC president delivered directly to dismiss the strike withdrawn

Bae Hyun-jin anchor preached directly to cool the news of the dismissal MBC president gimjanggyeom. Bae Hyun-jin anchor in the 13th MBC News Desk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