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하나경 꽈당 가슴노출
하나경.jpg

하나경 꽈당 가슴노출

하나경 꽈당 가슴 노출 에 대한 사과 소식이 전해졌다. 하나경 레드카펫 꽈당 사건에 의한 노출은 여배우에게 치명적이었기 때문이다.

신인배우 하나경은 12월 1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노출 사고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는 앞서 11월 30일 오후 열린 제3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있었던 꽈당 사건을 언급한 것.

하나경
하나경은 트위터에 “우선 죄송스럽다. (시상식에) 초청돼 기쁜 마음으로 참석한 자리에 본의 아니게 미끄러져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렸다”며 “조심하겠다”는 글을 게재, 사과했다.
하나경

레드카펫에 처음 서보는 신인이라서 경험 부족이었을까. 하나경은 레드카펫 행사가 시작됨과 동시에 등장해 빗길에 젖은 레드카펫에 미끄러져 넘어지고 말았다.

하나경

 

특히 하나경은 노출수위 상급에 해당하는 드레스를 입고 넘어져 더욱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하나경이 이날 입은 드레스는 치맛자락 앞부분이 쭉 찢어져 있는 데다 가슴의 V라인 또한 깊게 패였다. 즉 드레스의 앞부분에서 보이지 않은 곳은 허리라인 뿐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하나경

그런데다 하나경은 넘어지기까지 했다. 이에 가슴골은 물론 여배우들이 노출도 높은 옷을 입을 때 가슴에 붙이는 테이프까지 적나라하게 노출되고야 말았다.

하나경

한편 이날 청룡영화상 시상식 최우수 작품상은 영화 ‘피에타’에게 돌아갔으며 남우주연상은 최민식, 여우주연상은 임수정이 각각 수상했다.

Check Also

김희애

허스토리 김희애 영화 위해 10Kg 살찌웠다 고백

배우 김희애가 영화 ‘허스토리’를 위해 무려 10Kg의 살을 찌웠다고 고백 했습니다. 11일 SBS 러브FM ‘송은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