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엽기적인 양진호 회장의 민낯 위디스크는 자신의 놀이터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 2탄 석궁과 일본도 공포의 워크숍

지난 30일 전직 직원을 불러 다른 직원들 보는 앞에서 무차별 폭행을 한 양진호 미래기술 회장의 새로운 영상이 공개되어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31일 뉴스타파는 직원 워크숍에서 석궁과 일본도을 이용해 닭을 죽이라고 강요하는 양진호 회장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양진호

어린시절 고무줄로 새총을 만들어 닭에게 쐈다가 아버지에게 엄청난게 혼난 일이 있었데요

유치원생 아기도 아니고 굴지의 IT 기업을 운영하는 회장님이 살아있는 닭에게 어떻게 이런 짓을 할 수 있는지 의문입니다.

양진호

2016년 가을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위디스크 연수원에서 양진호 회장은 백숙을 해 먹자며 직원들에게 석궁을 주고 살아있는 닭을 잡으라고 했습니다.

석궁을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직원에게는 욕설을 하는가 하면 자신이 직접 석궁을 들고 닭을 잡는 시범을 보이기도 하는데요

양진호

양진호

양회장의 영상을 촬영하는 직원은 양회장이 석궁으로 닭을 맞추는 순간 비명을 지르며 카메라를 돌리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날 석궁으로 닭을 잡지 못한 직원에게 양진호 회장은 일본도를 주면서 닭을 잡으려고 지시 했고 이에 한 남성이 닭을 잡아 던지고 다른 남성은 일본도를 가지고 날라오는 닭을 내려쳤습니다.

양진호

워크숍에 참석한 한 직원 그 날이후 충격으로 한동안 트라우마에 시달렸다고 하는데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모르는 워크숍을 직원들은 ‘공포의 워크숍’ 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