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마녀사냥’ 김포 맘카페 ‘학대의심’ 어린이집 교사 신상 공개 끝내 자살

'학대의심' 앞뒤 가리지 않는 신상털기 '김포 맘카페' 보육교사 자살로 내 몰았다

김포 맘카페 보육교사 자살 ‘카더라 통신’ 이 부른 어처구니 없는 인재

아동 학대를 의심 받던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 했습니다.

인터넷 카페 ‘김포 맘카페’ 라는 곳에 올라온 글 때문 인데요

김포 맘카페

김포 맘카페 사건을 정리 해보면

지난 11일 보육교사 A씨(37 여)가 어린이집 원생들과 함께 모축제장을 찾았는데요

그런데 이날 A씨가  원생 1명을 밀쳤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되었는데요 “어린이집 조끼를 입은 교사가 원생을 바닥에 밀쳤다. 아동학대가 의심된다” 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날 오후 10시 김포지역 인터넷 맘 카페 인 ‘김포 맘카페’ 에 해당 어린이집 실명을 공개한 글이 하나 올라왔습니다.

김포 맘카페

글쓴이는 아동의 친척이라며 “직접 본 것은 아니지만 10여명의 주민에게 들은 얘기”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는데요

글쓴이는 “이 사건이 내 가족 일인 줄은 꿈에도 몰랐다” 라며 “날씨도 추웠는데 밀쳐져 마음마저 추웠을 아이를 생각하면 심장이 조여든다” 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해당 글이 게시 되자 김포 맘카페 회원들은 비난의 댓글을 남기기 시작 했는데요

그런데 이 글을 올라온 시점에는 A씨에 대한 아무런 조사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러니까 A씨가 아이를 밀쳤는지 안밀쳤는지 그리고 밀쳤다면 왜 그런 일이 발생 했는지 A씨가 정말 아동학대를 한 것인지 아무런 조사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였는데요

김포 맘카페

아시겠지만 이런 글이 올라오면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글의 진위 여부를 떠나 무조건 비난 부터 하는데요

그런데 사건은 그 뒤에 발생했습니다.

게시글이 올라온 2틀 후인 13일 A씨가 김포의 한 아파트 화단 인근에서 쓰려져 숨진채 발견 되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누가 보더라도 김포 맘카페의 글에 대한 암박감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것으로 보입니다.

A씨가 일한 어린이집 관계자는 경찰에 “경찰 조사 전 구체적 신상이 공개 돼 A씨가 상당한 압박을 받았다” 라고 말했습니다.

김포 맘카페

실제 A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13일 오전까지 경찰 조사를 받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보육교사의 사연이 알려지자 김포 맘카페 는 공지를 통해 “사건이 알려진 후 맘 카페는 맘충들의 모임이 됐다. 친척에 대한 신상털기도 진행되고 있는데 이 분마저도 극단적 선택을 할까 두렵다”라며 “추모글은 막지 않겠다” 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김포 맘카페에 올라온 보육교사와의 글들에 대해 수사를 하고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검토할 예정 이라고 밝혔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