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취임 임명직 공직, 공직 선거 출마 는 없다.

유시민 앞으로도 글 쓰는 사람으로 살아가려 한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취임 정계 복귀 NO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이어 신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취임했습니다.

유시민 이사장은 오늘 오전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에서 열린 이사장 취임식에서 정계 복귀를 일축 했는데요

유시민 이사장은 “앞으로도 글 쓰는 사람으로 살아가려 한다” 라며 “임명직 공직이 되거나 공직 선거에 출마하는 일은 제 인생에 다시는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말씀드립니다” 라며 최근 제기 된 정치 재개 가능성에 선을 그었습니다.

유시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취임식 / 2018. 10. 15

노무현 재단은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 한명숙, 이해찬 당 대표를 배출 했는데요 이에 유시민 전장관의 이상직 수락이 정계 복귀로 이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관측이 있었습니다.

유시민

이날 이해찬 대표는 “홀가분한 마음으로 재단을 유시민 작가에게 넘겨줄 수 있어 다행” 이라며 “유 작가는 2002년 선거부터 참여 정부에 이르기까지 노 전 대통령의 가치를 가장 잘 실천하는 공직 생활을 했다.” 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유시민

한편 유시민 신임 이사장과 이해찬 대표는 오늘 오후 경남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노 전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할 예정 입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