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현대판 봉이 김선달 ‘미미쿠키’ 황당한 해명 돈이 없어서…

유기농 수제 쿠키로 대기까지 해야 했던 미미쿠키 가 코스트코 에서 판매 하는 제품을 포장만 바꿔 판매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충북 음성에 위치한 수제 디저트 전문점 ‘미미쿠키’가 온라인을 통해 판매를 시작 한건 지난 7월 부터 입니다.

미미쿠키

온라인 직거래 카페인 ‘N마트’에 입점 하면서 미미쿠키 는 방부제나 첨가물을 넣지 않았다고 홍보를 했습니다.

특히 미미쿠키 라는 이름이 가게를 운영하는 부부의 아기 태명 ‘미미’에서 따온 것이라고 말해 소비자들로 부터 큰 공감을 얻었습니다.

이렇게 미미쿠키 는 아기 들에게 좀더 좋은 먹거리를 먹이고 싶은 엄마 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입소문을 타기 시작 했는데요

그 인기가 얼마나 대단 했는 가 하면 공동구매를 하려면 대기를 해야 할 정도 였다고 하니 어마 어마한 인기였다고 보여지네요

하지만 미미쿠키 의 인기는 온라인 판매를 시작 한지 얼마 되지 않아 덜미가 잡히고 말았는데요

지난 20일 한 네티즌이 ‘미미쿠키’가 코스트코의 환제품 쿠키를 포장만 바꿔 판매 한다고 의혹을 제기 하면서 부터 였습니다.

미미쿠키미미쿠키

해당 의혹에 미미쿠키 는 “코스트코 쿠키와 같은 곳에서 냉동 생지(제빵 반죽)를 납품 받은 것 뿐”이라며 “완제품을 재포장해 판매 했다는 내용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을 했는데요

하지만 미미쿠키 포장 빠꾸기 의혹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환불을 요구하는 고객과 의혹을 제기하는 고객이 계속해서 늘어나자 미미쿠키 는 코스트코에서 판매 하는 쿠키를 판 것이 맞다 라고 시인을 했습니다.

미미쿠키 는 “시판용쿠키와 냉동생지 수제쿠키가 함께 발송 되었다”라며 “코스트코 제품과 매장에서 구운제품들이 판매가 되었다. 큰 이윤을 남기려고 시작한일은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런데 미미쿠키 에서 포장만 바꿔 판매 한 제품은 쿠키뿐만이 아니었는데요

롤케이크도 시중 제품을 되팔았다는 의혹이 제기 된 것입니다.

이에 미미쿠키는 “물량이 많아지면서 하면 안 될 선택을 했다. 돈이 부족했다”라며 사과를 했고 결국 사건이 커지자 미미쿠키는 “많은 죄를 지은 것 같아 죄송하다. 재포장 제품 환불은 계속하겠다. 수작업 제품들은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성분과 제조과정 등 진위를 밝히겠다. 온라인 오프라인 매장 등 전부 폐업하겠다.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 라고 전했습니다.

미미쿠키

한편 미미쿠키 는 “엄마의 정성을 담은 NO방부제 건강한 베이킹” 이라며 온라인 판매를 통해 6천원에서 8천원 정도의 배송비까지 받아고 논란은 법정 공방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