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Movie

암수살인 상영금지가처분 신청 제작사 유가족에게 사과

영화 ‘암수살인’ 제작사 (주)필름295 는 암수살인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피해자 유가족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제작사는 21일 “암수살인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에 대해 드리는 글” 이라는 공식입장을 내고 유가족에서 사과를 했습니다.

암수살인

제작사는 “영화는 공식벅 범죄통계에 집계되지 않은 채 잊혀가는 범죄들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진실을 밝히려 노력하는 형사의 집념과 소명감을 그리고자 하는 취지에서 제작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암수살인

이어 “범죄실화극이라는 장르의 특성상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었으며 암수범죄를 파헤치는 형사를 중심으로 제작됐다”라며 “특정 피해자를 암시할 수 있는 부분은 관객들이 실제인 것처럼 오인하지 않도록 제작과정에서 제거하고 최대한 각색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암수살인

또한 “다만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는 과정에서 이와 관련된 분들이 상처받으실 수 있다는 점을 세심하게 배려하지 못해 유가족의 동의를 구하는 과정에서 부족했던 부분이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암수살인

이어 “늦었지만 실제 피해자의 유가족분들과 충분한 소통을 거치겠으며 앞으로 마케팅 및 홍보 과정에서도 유가족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의 조처를 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암수살인

영화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사건을 고백하는데요 이에 살인범의 자백으로 믿고 사건의 뒤를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른 영화 입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본 김태균 감독이 실제 주인공 형사 등을 만나면서 5년간 인터뷰와 취재를 거쳐 완성된 작품 으로 배우 김윤석, 주지훈, 문정희, 진선규, 허진, 원현준 등이 출연 합니다.

암수살인

하지만 영화의 내용이 공개 되면서 부산에서 발생한 실제 살인사건 피해자의 여동생이 ‘암수살인’이 해당 사건을 유사하게 묘사했다며 지난 20일 서울중앙지법에 영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냈고 이에 암수살인 제작사 측에서 이에 대해 유가족에서 사과의 글을 전했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