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NO! 갑의 횡포에 대응하는 을의 반격이 옳은 표현

울화치민 고객 항의가 갑질로 둔갑

랜드로버 신차 구입 3번 고장 해결 안해주다 난동부리자 영상 제보

최근 BMW 차량의 화재 소식이 하루에 한건은 발생 하는 것 같습니다.

내차가 달리다 언제 불이 날지 모른다 라고 생각 하면 불안해서 차를 탈 수 없을 것 같은데요

랜드로버디스커버리가격

외제차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은 시점에 오늘 또 다른 외제차가 제대로 사고를 하나 쳤습니다.

바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인데요 외제차 중에서도 상당히 고가의 차량이죠 가장 싼 차량이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차량으로 가격이 6000만원대 이고 최고가인 랜드로버 디스커버리는1억 950만원 이나 하는 억소리 나는 차량 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비싼 돈을 주고 구매한 차량이 구입한지 2년도 채 되지 않아 3번이나 고장이 났다고 하는데요

90년대인기가수

나 자신이 차량의 주인이라고 해도 울화가 치밀어 오르지 않을 수 없을것 같습니다.

 

지난 1일 언론을 통해 공개 된 보도로 인해 오늘 하루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이라는 단어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 공문을 내고 있죠

 

그런데 언론에 공개 된 내용이 너무 편파적으로 보이는데요

 

사건의 정리하면 90년대 인기가수 A씨가 랜드로버 차량을 구매 하고 2년이 채 지나지 않아 고장이 3번이나 났습니다.

이에 A씨가 해당 매장을 찾아 난동을 부렸는데요

이에 해당 매장에서 난동을 부리는 CCTV영상과 녹취록을 언론을 통해 공개 한 것입니다.

 

이에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이라는 단어가 검색어에 오르게 된것 인데요

하지만 이게 과연 갑질 일까요?

 

우리가 볼때는 소비자에게 불량품을 판매 하고 배짱으로 버티는 자동차 회사가 갑질을 하는 것 같습니다.

 

보도된 내용에서 인터뷰를 보더라도 자동차 회사 차원에서는 보상을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누가 누구에게 갑질을 하는지 제대로 파악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90년대 인기가수의 갑질’이 아니라 ‘갑의 횡포에 대응하는 을의 반격’이 더 옳은 표현 같습니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