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시간 ‘제작발표회’ 김정현 서현과 장준호 PD에게 다른 태도

배우 김정현의 소속사 해명에도 불구 하고 태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의 제작발표회에서 김정현은 시종일관 무표정 한 모습으로 자칫 건방져보일 수 있는 표정을 지었는데요

 

또한 상대배우 서현이 포토타임에서 팔짱을 끼려 하자 팔을 빼고 옆으로 자리를 피하는 모습을 보여 공분을 자아냈습니다.

김정현

김정현의 태도가 어딘가 부적절해 보인다라고 느낀 사회자와 취재진의 질문에 김정현은 “촬영을 할 때나 하지 않을 때나 모든 시간을 천수호처럼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는데요

김정현

김정현의 이야기를 정리해보면 드라마 ‘시간’에서 김정현이 맡은 배역이 첩의 아들 재벌2세 천수호 역인데요 캐릭터에 몰입하다 보니 그런 거다 라는 이야기죠

 

나이는 서현보다 김정현이 한살 많지만 데뷔를 따지고 보면 서현은 하늘 같은 연예계 선배 인데요

이런 선배가 팔짱을 끼려 했는데 그걸 뿌리치다니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 행동입니다.

김정현

이런 생각은 마이스토리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같은 생각을 하신듯 하구요 급기야 ‘김정현’ 이름을 이틀간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며 태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김정현의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시한부 역할에 몰입이 길어져 컨디션 조절에 난조를 보여 실수 했다”라고 해명까지 했는데요

 

그런데 말입니다. 시간 제작발표회를 보다 김정현의 이야기와 전혀 다른 장면을 목격 했는데요

김정현

포토 타임에서 장준호PD가 나왔을때 김정현의 모습이었습니다.

서현에게 무표정하고 건방저 보이는 모습을 보인것과 달리 장준호PD에게는 웃으면서 자리를 권하는 모습입니다.

김정현

먼가 이야기의 앞뒤가 맞지 않는 느낌이네요

 

한편 김정현 소속사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제작발표회에서 보여준 무표정과 소녀시대 서현에게 대한 태도 논란은 좀처럼 숙으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