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윤서인 정우성 저격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 하세요’ 또 먼일이래

한국어English中文(简体)中文(漢字)Français日本語EspañolРусский

만화가 윤서인 이 배우 정우성을 또 저격 했습니다.

지난 20일 ‘세계난민의날’ 을 맞아 정우성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민들에게 관심을 가져 달라는 글을 공개 했는데요
이에 대해 만화가 윤서인 은 페이스북에 정우성의 기사를 링크 하며 정우성을 비난 하는 글을 남겼습니다.

윤서인
윤서인은 “아니 왜 남보고 희망이 되어달래 자기는 희망이 안되어주면서. 최소 몇 명 이라도 좀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를 하세요 우성씨. 이러면 난 또 개념배우에게 시비 턴 무개념 만화가가 되겠지… 에휴” 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윤서인
또한 21일 윤서인은 “페이스북 한 컷 만화 :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면서 살걸..” 이라며 만화 한컷을 공개 했는데요

윤서인
고급스럽게 보이는 거실 쇼파에 누운 남성이 인스타그램을 하면 여러..분들.. 난민..에게..희망이.. 되어..주세” 라는 내용입니다.

윤서인
윤서인의 만화 한 컷 은 앞서 정우성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을 비판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윤서인은 지난해도 정우성에게 공개적으로 저격을 했는데요

윤서인
당시 KBS 새노조 조합원들을 응원하며 “KBS가 공영방송으로 많은 실수를 했다. 여러분이 진정성 있는 목소리로 인내와 끈기를 갖고 이어간다면 시청자들의 눈과 귀가 돌아오리라 생각한다”라고 하자 윤서인은 “실수란 자기가 뭔가 잘못을 했을 때 스스로 실수했다고 하는 거지, 남한테 ‘너 실수한 거야’라고 하는 건 그냥 협박이나 다름없는 거 아닌가”라고 지적 하기도 했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