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하지원 동생 故 전태수 애도 글 조민아

하지원 동생 배우 전태수가 지난 21일 34세 나이로 생을 마감 했습니다.
전태수는 하지원의 막내 동생으로 평소 남달랐던 우애 만큼 가족들의 비통함은 말로 할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故 전태수의 비보 소식은 지난 21일 오후 하지원의 소속사 해와달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해졌는데요

전태수
전태수의 비보를 전하면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돼 최근까지 연기자로서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라고 밝혀 더욱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전태수

현재 하지원은 동생의 빈소를 지키며 모든 외부 일정을 취소 한 상태 입니다.
고인이 된 전태수는 1남 3년 중 막내인데요 큰누나 전유경은 테라피 코스메틱 브랜드 ‘쉭앤칙’의 대표 이며 둘째 누나가 하지원 그리고 전태수 바로 위 막내 누나가 있습니다.

전태수

전태수

하지원 동생 故 전태수 애도 조민아 는 왜?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故 전태수 애도 글을 올렸다 네티즌들에게 비난을 받으며 글을 삭제 했는데요
조민아는 “태수야. 너무 놀라서 손이 마구 떨린다” 며 “아닐 거야. 뭔가 잘못된 거야. 내가 아는 태수 이름이 실검에 걸려있어서 설마. 했는데. 얼굴까지 보고 나니까 믿을 수가 없다”라며 전태수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상당히 놀랐다고 전했는데요

전태수
이어 조민아는 “전화 자주 못 해서 통화할 때마다 뭐 그리 바쁘냐고. 그래 맞아. 뭐 그리 바쁘다고 한 번 통화하고 한 번 얼굴 볼걸. 거기선 전태수라는 이름으로 태수 하고 싶은 거 다해. 어깨 무겁지 말고 마음 무겁지 말고 이제 편해졌으면 좋겠다. 보고 싶다. 태수야” 라는 애도글을 올렸는데요

전태수
하지만 네티즌들은 조민아 애도글에 비상식적인 행동이라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조민아의 글 중“네 선택이니까 태수가 선택한 거니까 뭐라고 안 할께” 라고 글을 남긴 부분에 대해 네티즌들은 지적을 했고 이에 조민아는 해당 글을 삭제 했습니다.

이후 조민아는 “친구 보내는 글에까지 악플들을 씁니까” 라면 불편한 심경기를 들어 냈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