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에릭 나혜미 몰디브 신혼여행 후 귀국 ‘공항논란’

지난 1일 결혼식을 올린 에릭 나혜미 가 몰디브 신혼여행을 마치고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에릭 나혜미가  협찬사의 공항패션 취재진 기다리는 게이트가 아닌 다른 게이트로 나오면서 협찬사와 취재진과의 약속을 어겼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에릭 나혜미

에릭 나혜미는 사전에 협찬사, 취재진 과의 취재 일정을 무시 했다는 건데요

이에 대해 에릭측 관계자는 “공항 패션 촬영과 관련해 협찬사나 홍보사로 부터 일절 연락을 받지 못했다” 라며 “의상을 협찬 받은 건 사실이지만 취재 일정에 대해 전혀 들은 부분이 없다” 라고 밝혔습니다.

에릭 나혜미

이어 “A, B 게이트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었다고 들었다” 라며 “두 사람이 만약에 취재진을 피할 의도였다면 멀찍이 떨어진 곳으로 나갔을 테지만 정작 두 사람은 C게이트로 나갔다. 소속사 직원의 픽업이 용이한 곳으로 나갔었던 것 뿐” 이라고 해명 했습니다.

에릭 나혜미

나혜미 측 역시 몰래 입국 한 것이 아니다 라고 해명 했는데요

나혜미 측 관계자에 따르면 “결혼과 신혼여행에 관련된 사항은 지극히 사생활이라 소속사에서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 또한 협찬 부분 역시 신랑 측에서 진행한 것이라 저희는 사전에 알지 못했던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에릭 나혜미

또한 이러한 상황을 기사로 접해 매우 당황스럽다 라고 전했습니다.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은 한 차례 혼란에 휩싸였는데요 에릭 나혜미가 신혼여행을 마치고 귀국 하면서 사전 협의 끝에 몇몇 브랜드의 옷과 액세서리를 착용하기로 약속된 상태 였고 이에 패션 브랜드 홍보 관계자들은 이를 언론에 자연스럽게 노출 시키기 위해 사진 기자들에 ‘공항패션’ 취재도 미리 부탁 해뒸는데 에릭 나혜미 주인공이 다른 게이트로 나오면서 혼란이 일어 났습니다.

에릭 나혜미

브랜드 홍보 담당자는 에릭이 몰랐던 것이 맞는 것 같다며 협찬 진행은 연예인 본인 과 하는 것이 아니라 스타일리스트와 진행하기 때문에 에릭이 몰랐을 수 도있다 라며 “혼선을 빚어 죄송하다”라고 사과를 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