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TV

유시민 항소 이유서 쓰는데 14시간 모두 외워서 섰다

유시민 항소이유서 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일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에서 유시민 작가의 항소이유서 비화가 공개 되면서 유시민 항소이유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유시민항소이유서

유시민은 1984년 일명 ‘서울대 프락치 사건’에 연루되어 1년 6개월 형을 선고받았는데 당시 유시민이 옥중에서 항소이유서를 작성했고 이후 유시민 항소이유서가 당시 대학생들은 물론 판사들도 돌려봤다고 한다.

유시민항소이유서

이날 유시민은 “나는 한 대도 안때려 봤다.” 라며 “형사가 만나자고 해서 슬리퍼 끌고 나갔다가 잡혔다. 진술서도 안 썼는데 주범이라고 자백했다고 돼 있더라” 라고 당시를 설명했다.

유시민항소이유서

유시민은 “항소이유서를 쓰는데 14시간 정도 걸렸다” 라며 “퇴고가 불가능한 상황 이었기에 모든 문장과 한자까지 다외워서 섰다” 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감옥에 누워 첫 문장부터 마지막까지 머릿속에 모든 문장을 넣었다” 라고 전했습니다.

유시민항소이유서

유시민은 “변호사가 항소이유서를 보고는 ‘혼자 읽기는 아까우니 좀 돌려보라’ 고 누나에게 주었는데 그게 복사가 되어 퍼져나갔다.” 라며 “이후 학교 선배들이 맨날 글 쓰는 일만 시켜 수시로 불려가서 무료 하청을 몇년 동안 했는데 그때 글을 써도 먹고 살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