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빅뱅 탑 대마초 혐의 양성반응

탑 대마초 양성반응 상습은 아니길…

그룹 빅뱅의 멤버 탑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가 알려졌습니다.
탑은 올해 2월 의경으로 입대해 강남 경찰서에서 병역 의무를 이행 중인데요

탑 대마초 양성반응
군입대 전은 지난해 10월 탑은 대마초를 흡연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채널A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탑의 모발을 검사한 결과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탑 대마초 흡연 은 상습성이 아직 확인 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탑 대마초 양성반응
연예인들의 대마초 사건은 잊을 만 하면 터지는데요
탑이 속해 있는 그룹 빅맹의 멤버 지드래곤 도 지난 2011년 대마초 흡연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은 바 있었습니다.

탑 대마초 양성반응
당시 지드래곤은 일본 공연 중 팬이 전해준 대마초를 일반 담배인 줄 알고 피웠는데 맛이 이상해서 버렸다 라고 진술해 지드래곤은 상습성이 인정되지 않아 기소유예를 받았습니다.

탑 대마초 양성반응
하지만 이번 탑의 경우 상습성 흡연 여부에 따라 판결이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대마초는 마약류관리법에 따라 단순히 소지만 하더라도 5년 이하 징역 5천만원 이하 벌금이 처해지며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합니다.

탑 대마초 양성반응
만약 대마초 흡연이 상습성이 인정된다면 최소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집니다.

한편 이번 사건은 경찰이 대마초 흡연을 한 여성을 조사 하던 중 탑과 액상 대마초를 피웠다 라고 진술 해 탑의 머리카락으로 검사를 하면서 알려졌습니다.

탑은 대마초 흡연에 대해 당시 전자 액상 담배 인줄 알고 피웠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