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송대관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폭언 사건 전말

가수 김연자가 송대관 폭언 논란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연자가 30일 오후 서울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송대관 폭언 사건과 관련 해 홍상기 매니저(매니저먼트 대표) 와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송대관 김연자

김연자는 기자회견에서 “3년전부터 송대관이 내 인사를 받지 않았다” 라며 “내가 일본에서 활동을 하느라 서먹한 사인데 그러나 선배들을 존경하고 후배들을 사랑한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하루 빨리 가갑게 지내고 싶어 열심히 인사를 하고 다녔다. 그런데 송대관은 인사를 잘 받아주지 않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김자연에 따르면 최근에는 김자연의 인사뿐만 아니라 대표님(홍상기 매니저)의 인사로 안받는다 라며 자신이 죄인 된 기분이다 라며 송대관 선배님에게도 죄송하고 대표님도 일반인인데 너무 고생이 많다 라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씨 또한 억울 하다고 밝혔는데요

홍상기 매니저 는 기자회견에서 당시의 현장 CCTV 를 공개 하며 송대관이 “먼저 욕을 해서 나도 욕을 했다” 라며 “내가 정신 나간 놈도 아닌데 선배한테 먼저 욕을 할 리 없다” 라고 전했습니다.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당시 송대관은 자신에게 “네가 감히 나한테 욕을 해?” 라며 “손으로 어깨를 탁 치더라” 라며 자신은 송대관을 “손을 한번 잡거나 옷을 한번 잡았다면 제가 구속이 되어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홍상기 대표는 송대관과 불화는 김연자와 의 문제 때문이라고 주장했는데요

방송 PD 들이 마지막 순서로 김연자를 많이 시킨다 라며 자기들(송대관)이 생각 할때는 보기가 안 좋은 것 같나 보더라 라며 그래서 김연자에게 잘못하면 큰 욕을 먹을 수있다 는 말로 주의하며 인사를 잘 할것을 당부했지만 이후 송대관 등이 인사를 계속 안 받았다 라고 말했습니다.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그러니 송대관이 무대에서 김연자가 피날레 무대를 장식 하는 것에 대해 송대관이 불만을 가진것으로 보인다 라는 추측 입니다.

또한 홍상기 대표는 송대관 과 친분을 유지해왔다고 전했는데요 송대관의 모친상, 둘째 아들의 결혼식에 부조금을 낼 정도로 친분을 유지해 왔고 같은 전라도 출신인 송대관을 믿고 후배 여가수의 남편에게 1억 5000만원을 빌려줬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홍상기 대표 역시 눈물을 흘렸는데요 “기자회견을 하는 것 자체도 그 사람이 날 왜 여기까지 끄집어냈나 그 선배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라며 억울해 하면서 “둘 중에 하나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누가 거짓말을 하나 밝혀져야 한다. 사건을 바로잡아 달라”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기자회견 후 송대관은 “기자회견을 한다고 해서 사과하는 줄만 알았더니 본인이 억울하다고 해서 어처구니가 없다” 라며 “홍씨를 통해 돈을 빌리거나 돈을 빌려주라고 한 일이 있다면 가요계를 떠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연자 매니저 홍상기

이어 “내가 먼저 욕을 할 만큼 인성이 그런 사람도 아니고 그럴 이유도 없다”라며 “오늘 홍씨의 주장 중 사실인 것은 하나도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 4월 24일 송대관은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내려오던 중 홍상기 매니저와 마주쳤고 송대관은 홍씨에게 폭언을 들었다며, 이에 따른 충격으로 입원했다고 밝혀 논란이 시작 되었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