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곽현화 심경고백 이수성 감독 1심 무죄

곽현화 가 자신의 동의 없이 상반신 노출 영화를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이수성 감독이 1심에서 무죄선고를 받은 것에 대해 곽현화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경을 고백했다.
곽현화는 11일 페이스북에 “아침부터 문자오고 전화가 왔다. 역시나 올것이 왔구나 했다.” 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곽현화
곽현화는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것이 싫었다 라고 말하며 거짓말 탐지기 녹취록 그리고 스텝 2명의 녹취도 증거로 제출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라고 밝혔다.

곽현화

곽현화

곽현화는 지난 2012년 이수성 감독의 영화 ‘전망 좋은 집’을 촬영을 했는데요 당시 곽현화 는 노출 장면은 찍지 않기로 했는데요 노출신의 필요성을 곽현화에게 감독이 설득을 했고 곽현화는 해당 노출신을 촬영했다.

곽현화
곽현화

하지만 곽현화 는 편집 과정에서 곽현화는 노출신의 공개를 동의 하지 않아 해당 장면이 삭제 된 채 개봉 됐다. 하지만 이후 곽현화의 동의 없는 노출 장면이 담긴 영화가 ‘무삭제 노출판’, ‘감독판’ 이라는 이름ㅇ로 IPTV 와 인터넷 파일 공유 사이트를 통해 유통되었다.

곽현화

곽현화

이에 곽현화는 지난 2014년 4월 이수성 감독을 고소를 했는데요 이수성 감독 또한 “사전에 합의해 영상을 촬영했고 결과물의 모든 권리는 제작자에게 있다” 라며 “허위 사실로 고소한 곽현화를 처벌해달라” 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는데요 검찰은 이수성 감독의 고소장 내용이 허위라며 무고 혐의도 적용해 재판에 넘겼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