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 큰절 박수를 보냅니다.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청소근로자 직접고용 기념 신년행사에서 우윤근 사무총장이 청소근자들에게 큰절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우윤균

국회 청소근로자는 그 동안 용역업체 소속으로 근무를 했는데요 지난 달 정기국회에서 청소용역을 위한 예산 59억 6300만원을 직접 고용 예산으로 수정 의결하면서 청소 근로자들이 용역 업체가 아닌 국회 사무처 소속이 되었다.

우윤균

이에 우균근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신년행사에서 직원이 된 청소 근로자들 앞에서 “너무 늦게 국회직원으로 모셨다” 라며 청소 근로자들을 향해 “앞으로 잘 모시겠다”라며 큰절을 올렸다.

우윤균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의 갑작스런 돌발 큰절에 청소 근로자들은 당황해 하는 모습과 맞절을 하는 모습이 그대로 사진에 담겼는데요 이에 네티즌들은 우윤근 사무총장에게 따뜻한 댓글로 화답했습니다.

우윤균

한편 국회 사무처 직원이 된 국회 청소 근로자들은 앞으로 교통비, 명절상여금 등 복지혜택을 받으며 근무 하게 되었습니다.

우윤균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17대 19대까지 전남 광양 국회의원으로 지내다 지난해 4월 열린 20대 총선에서 낙선했고 이후 6월 국회 사무총장직을 맡고 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