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NewsWorld

밥딜런 노벨상 시상식 불참 ‘약속이 있어서~’

밥딜런 이 역대 노벨상 수상자 중 가장 파격적인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오는 12월 10일 스웨던 스톡홀롬에서 노벨상 시상식이 열리는데요 밥딜런이 노벨상 시상식 불참을 통보 했다고 합니다.
밥딜런은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 되고 10월 13일 발표 후 전화를 받지 않고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는데요 이후 수상의사를 10월 28일 밝혔습니다.

밥 딜런 노벨상
그 이유는 “약속이 있어서” 라고 합니다.
한림원에 따르면 밥딜런은 편지를 보내왔다고 하는데요 그 내용에는 “개인적으로 상을 받았으면 좋겠지만 다른 약속이 있어서 불운하게도 어렵다”라고 불참 이유를 보내 왔다고 하는데요 이어 “딜런이 노벨상 수상에 대해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영광스럽다는 점을 강조했다” 라고 밝혔습니다.

밥 딜런 노벨상

사실 밥 딜런 외에도 노벨상 시상식에 불참 한 분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프랑스 작가 이자 사상가인 ‘사르트르’ 는 1964년 “살아 있는 동안 누구도 평가 받을 수 없다”라며 시상식에 불참 했다고 합니다.

밥 딜런 노벨상
또한 2004년 오스트리 소설가 엘프리데 옐리네크는 대인기피증을 이유로 시상에 불참했고, 2005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였던 영국 극작가 해럴드 핀터는 병원입원 때문에 시상식에 불참 했습니다.

밥 딜런 노벨상
그리고 200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였던 영국 소설가 도리스 레싱도 건강악화를 이유로 시상식에 불참 했습니다.
한림원은 밥딜런의 시상식 불참을 발표하며 “노벨상 수상자들이 시상식 후 6개월 이내에 관례적으로 해온 강연은 의무이다” 라며 “꼭 지켜주기 바란다” 라고 밝혔습니다.

밥 딜런 노벨상

한편 스웨덴 한림원은 지난 10월 13일 밥 딜런에게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발표 했는데요 그 이유는 “위대한 미국 노래 전통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했다” 라고 평가 했고 노벨 위원회 사라 다니어스는 “그는 위대한 시인” 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