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류

술취한 경찰 여대생 성추행

술취한 경찰 여대생 성추행


술에취한 경찰이 길거리에서 여대생을 성추행 한 사건이 발생했다.
법을 지키고 보호야 할 경찰이 여대생 성추행이라니….
피해자와 합의는 했다고 하지만 경찰관으로서 기본이 잘못된것이다.

미꾸라지 한마리가 온 우물을 흐린다고는 하지만 최근 경찰관 가혹행위나 이번 성추행 사건을 볼때..
경찰관에 대한 기본적인 인성교육이 부족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다음은 술취한 경찰 성추행 사건에 대한 기사 전문입니다.

경찰이 피의자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구속돼 비판을 받는 상황에서 이번에는 술에 취한 현직 경찰관이 여대생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 소속 신모(38) 경장은 지난 20일 강원 태백시에서 대학생 A(19)양을 성추행하다 현장에서 검거돼 경찰이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신 경장은 사건 당일 오전 4시30분께 태백시내 한 사우나 건물 앞에서 A씨를 뒤에서 껴안고 가슴을 만지는 등 강제추행하다 함께 있던 A씨 남자친구의 신고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조사 결과 신 경장은 주말을 맞아 태백산을 등산하고서 인근 주점에서 술을 마시고 만취한 상태에서 범행했으며, 피해자 측과 합의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강제추행은 반의사불벌죄여서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신 경장을 형사처벌할 수 없지만 현행 법령상 징계 대상이다.

그러나 경찰이 신 경장을 조사하지 않고 직속 상관에게도 범행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있다가 뒤늦게 조사하겠다고 해 관악서장 등 지휘부가 자체 조사도 없이 사건을 덮어버리려고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유현철 관악서장은 “태백서에서 통보를 받고 청문감사관 등에게 원칙대로 처리하라고 지시했다”며 “해당 직원은 22일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있는 상태이며 복귀하는 대로 조사해 징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