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김현영 이혼 “내가 정말 힘들 때는 내 곁에 아무도 없었다”

김현영 이혼
“내가 정말 힘들 때는 내 곁에 아무도 없었다”

못생긴 무수리로 인기를 몰았던 개그우먼 김현영이 30일 MBC 기분좋은날에 출연해 결혼 4년만에 이혼했다고 고백했다.김현영은 1990년 KBS 코미디언 공채 6기로 데뷔해 1990년대 못생긴 무수리, 닌자거북이등의 캐릭터로 많은 인기를 모았다 이후 2005년 결혼을 했는데요 김현영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이후 2년 넘게 별거를 하다 얼마전 이혼을 했다고 밝혔다.

김현영은 ‘처음에는 남편이 잘 해줬다. 결혼이란 건 내게 힘이 될 수있는 내 편을 만드는 것이지 낳나. 나도 가족을 원헀는데 내가 정말 힘들 때는 내곁에 아무도 없더라고 말하며 어머니가 심장병이 도져서 병원을 왔다 갔다 하는데 남편이 한 번도 변원에 안왔고 연락도 안되고 , 모든게 너무 힘들었다’고 한다

왜 연락을 끊었냐고 남편에게 말했더니 당시 남편은 장의 사업이랑 식당을 함께 운영하고 있었는데 사업도 잘 안돼 너무 힘들었다고 하더라고 말하며 나는 그때 마음을 접었다고 고백했다.

김현영은 ‘사실 결혼을 하면 부부가 붙어 살아야 하는데, 저는 주말에만 잠깐 얼굴을 보고 어머니와 오래 지넀다’ 며 그게 제 잘못이었다. 나중엔 남편이 제가 오는걸 반기지 않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