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최은주 엎친데 덮쳐 두눈에 눈물 줄줄

최은주 엎친데 덮쳐 두눈에 눈물 줄줄

배우 최은주가 tvN ENEWS와 의 인터뷰에서 눈물을 펑펑 흘렸다.
1998년 모델로 연예게에 데뷔한 최은주는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했다.

그런 그녀에게 무슨 일이??


최은주는 영화에서 선보인 노출 연기로 인해 많은 여자 연예인들이 겪는다는 우울증 심하게 겪었고 이로 인해 공백기간이 길었다고 한다 공백기간 중 체중이 급격히 늘어 더 힘든 시기를 지냈다고 하는데요 그럼 이런 일로 엎친데 덮쳤다고 하는건가….? 


최은주는 자신의 이름으로 쇼핑몰 사업을 하던 중 동업자에 사기를 당해 빚더미에 올라고 동업자는 직원들 월급 업체에 물건 값등 모두 미지급된 상태로 잠수를 탔다고 한다….
거기다 아버지의 갑작스런 위암 선고 소식으로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하게 됐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정도면 정말 엎친데 덮친듯 하다..
최은주씨 이제 힘네시고 다시 당신을 사랑하는 팬들에게 돌아오시길 바랍니다.
인생은 오르막이 있으면 반듯이 내리막도 있습니다. 반듯이 좋은 날이 올겁니다 힘네세요..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