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정지영 속옷에 코드만 걸치고 방송을

정지영 속옷에 코드만 걸치고 방송을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정지영이 생방송 실수담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는 정지영이 출연, 늦잠 때문에 코트 속에 속옷만 입고 출근했던 사연을 회상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지영은 “생방송할 때 실수를 많이 했다. 매일 아침 6시 생방송이었는데 당시 집이 과천이었다.” 며 “근데 아침에 눈을 떠보니 5시 45분이었다” 며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는데요.

정지영속옷

정지영속옷

그는 “일어나자마자 속옷 차림에 코트를 입고 여의도로 직진했다.

정말 울면서 여의도까지 갔다. 다행히 차가 막히지 않아서 1분 전에 기적적으로 방송국에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정지영은 “분장실에서 전 스태프가 옷을 들고 기다리고 있었다.

정지영속옷

침대에서 갓 나온 상태였는데 상의만 입고 스튜디오로 들어갔다. 남자 MC는 사색이 된 상태였고. 나는 완전 민낯으로 오프닝을 했다”고 말했다.

 

정지영 속옷 차림으로 상의만 입고 방송을 했다는 이야기네요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